제임스본드의 Love&Live

JMHBMJ.egloos.com

포토로그



오늘의 마물포. 오늘의 첩보성과



1. 11시쯤에 밥먹으면서 TV를 보는(....) 막장짓을 하다가
C**채널에서 '007 카지노 로얄'을 하는군요.
역시 후속작이 극장에 걸리면 전작은 TV에서 볼 수 있는거군요.
게다가 딱 2년 쯤 되어가니 적절히 나올 때라고 생각은 했었습니다.

여튼 그렇게 잘 보고 있는데...

평소에는 빨라야 12시 30분에 들어오시는 부모님이
오늘따라 빨리 들어오셔서 '제임스 본드'라는 이름이 울도록
TV채널권을 포기했습니다.

아직 중반인데...


2. 오늘은 하루종인 폴아웃3만 했군요.
자던 사람 목을 딴다는 '미스터샌드맨'스킬을 쓰는데
음악은 뭔가 살인에 안 어울리게 "또로로로로로로롱~ 휙!"
하고는 그냥 목을 따버리는군요.

그 이외에도 뭔가 나쁜 양복차림의 남자의 부탁을 들어서
마을 한 복판에 있는 불발한 핵폭탄에 뇌관 심어주고
좀 멀리 떨어진 곳에서 작동시키니....
'펑'하고 터지는 게 그야말로 장관이더군요.
남은 사람들요? 제가 마을에 나가기 전에 깔끔하게 다 처리했습니다.
빈 마을이었다는 거죠.
터지고나서 가보니, 무너진 벽으로 완전히 막혀서 이젠 들어갈 수도 없네요.

여튼 악마중의 악마를 달리는 폴아웃3 모험기였습니다.


그럼 모두들 좋은 밤 보내시고 새로운 하루를 맞이하시길..

덤. 에바 그린은 정말이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140

통계 위젯 (화이트)

02
5
166225